남태희

파트너

남태희 파트너는 스톰벤처스의 창립 파트너로 모바일과 SaaS(Software as a Service)분야 초기 단계 기업들에 투자하거나 보육하였습니다.

남 파트너의 투자 전략과 벤처기업에 대한 여러 조언은 그의 블로그인 WorkingwithTHN 에서 더 찾아볼 수 있습니다.

모바일 섹터 경우, 남 파트너는 반도체 부문 기업(대표적 투자 기업:Berkana/Qualcomm에 매각, Silego) 으로 부터 게임(투자 기업: Com2uS/한국의 KOSDAQ 기업 공개)에 이르기까지 광범위한 투자를 하고 있습니다. 특히 다음의 4개 모바일 벤처 기업은 보육, 육성하였습니다; AireSpac/Cisco 매각(남 파트너가 직접 창립하면서 대표 이사직을 수행), AirPlug(한국), Averail, MobileIron. 보육한 기업들의 경우, 남 파트너는 적절한 창업자들을 직접 찾아 회사의 창립 및 규모를 갖춘 후 공동 투자자들을 물색하여 첫번째 투자를 하였고 이후 사외 이사 역할을 적극 수행하면서 기업들의 성장을 도왔습니다. 모바일 투자 전략중 하나로 남 파트너는 한국의 모바일 선두 기업(삼성, KT, LG)와 함께 일하기도 하고 한국인들의 기업(AirPlug, Berkana, Com2uS, MCubeWorks)에 투자를 하기도 합니다. 현재 KT(KT는 스톰 벤처 펀드에도 투자하였음) 의 전략적 자문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SaaS 섹터 경우, 모바일과 SaaS의 결합 비지니스 모델을 통한 수익 창출에 주력하고 있으며 대표적 투자 기업은 Cloudwords, EchoSign/Adobe에 매각, Marketo/NASDAQ 기업 공개 등이 있습니다. 또한 남 파트너의 전반적 투자 관행중 주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것중 하나가 스톰벤처스에 상주하며 기업 아이디어를 찾아 벤처 기업 창립을 하는 EIR(Entrepreneur-in-Residence)를 발굴하여 투자하는 방식인데 스톰에서 EIR을 지낸 창업자에는 Jason Lemkin (EchoSign 창립) 과 이일복 박사 (Silego 창립) 이 있습니다.

스톰에서 일하기 전, 남 파트너는 Venture Law Group 이라는 벤처 기업에 특화된 법률 회사의 창립 파트너로 일하였고 또한 Wilson Sonsini Goodrich & Rosati에서 파트너로, 그 이전에는 한국 법률회사인 Shin&Kim에서 일하면서 한국 기업인 삼성이나 중국 기업인 Sina.com 등 유수한 기업들에 법률 자문을 하였습니다.

학력: 한국에서 출생 후, 5세때 미국으로 이주, Harvard대학에서 학사(응용수학)를 마쳤고 University of Chicago 법대에서 JD를 마쳤습니다.

투자사례

Newsletter

Sign up for our newsletter to hear about upcoming events plus the latest news from Storm and our portfolio companies.